‘최강 배달꾼’ 고경표 “캐릭터 만나 삶 바뀔 것 같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고경표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고경표 / 사진=텐아시아DB

KBS2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에 출연하는 배우 고경표는 “나는 오지랖이 넓은 성격이다”라고 말했다. 1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최강 배달꾼’ 제작발표회에서 연기하는 최강수 캐릭터를 설명하며 이 같이 말했다.

고경표는 극에서 짜장면 배달부에서 가난한 상인들의 영웅으로 성장하는 최강수 역을 맡았다. 그는 “강수는 오지랖도 넓고 뚝심도 있는 친구다. 흔히 ‘흙수저’라는 수식어를 갖고 태어난 인물이지만 기죽지 않고 세상을 열심히 살아간다”고 소개했다.

또 고경표는 “나 역시 오지랖이 넓다. 정의를 구축하며 삶을 살고 있다”라며 싱크로율이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어 “열심히 사는 강수를 만나게 돼 내 인생도 바뀔 것 같다. 내 삶이 더 나아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최강 배달꾼’은 짜장면 배달부인 주인공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흙수저의 사랑과 성공을 그리는 드라마다. 오는 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