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하리수, 7년 만에 예능 출연… 이혼 후 첫 심경고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하리수가 성형 의혹과 이혼 심경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췍~췍~ 똘통령 특집 별에서 온 스타’ 편에서는 하리수, 길건, 김기수, 낸시랭, 장문복이 출연한다.

7년 만에 국내 공식 예능 컴백에 나선 하리수는 온라인에 근황 사진이 뜰 때마다 불거지는 성형 의혹에 대해 솔직히 입을 열었다. 성형에 대한 오해는 물론 실제 성형 부위를 속 시원하게 털어 놓은 것.

또한 지난 6월 미키정과 결혼 10년 만에 협의 이혼 후 첫 심경고백을 전하기도 했는데 “여전히 사이가 좋다. 지금도 연락하는 사이”라며 불화로 인한 이혼설을 일단락 시켰다.

이혼을 하게 된 결정적 이유를 밝히는 것은 물론 미키정에 대한 속마음을 메시지로 전해 눈길을 끌었다.

‘비디오스타’는 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