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터보, 데뷔 23년 차 최고참 아이돌의 ‘랜덤 플레이 댄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터보/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터보/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오는 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주간아이돌’에는 터보가 출연해 랜덤 플레이 댄스에 도전한다.

‘주간아이돌’이 지난 주 여름방학 특집 1탄 이어 2탄에서도 스페셜 한 게스트와 함께한다. 이번 여름방학 2탄의 주인공은 신곡 ‘뜨거운 설탕’으로 돌아온 터보. 첫 출연 한 터보는 시작부터 최고참 아이돌다운 입담을 과시했다.

먼저 데뷔 23년 만에 처음으로 랜덤 플레이 댄스에 도전했다. 수많은 히트곡 보유한 터보는 1995년 데뷔곡 ‘나 어릴 적 꿈’은 물론 ‘검은 고양이’, ‘트위스트 킹’ 등 희대의 히트곡들로 흥 넘치는 랜덤플레이댄스를 예고했다.

그러나 멤버들은 음악 시작과 동시에 동선 이탈과 서로 다른 안무들로 단체 멘붕에 빠졌다. 멤버들의 안무실수를 보다 못한 김종국은 “죄송하다. 사실 작년 콘서트 때문에 급조한 안무도 있다”며 급 사죄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급기야 터보는 랜덤플레이댄스 성공을 위해 제작진과 곡 흥정에 나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고.

또 이번 랜덤플레이댄스에는 김종국의 솔로곡 ‘사랑스러워’ 까지 더해져 김종국과 터보 멤버들이 함께하는 애교춤으로 녹화의 흥을 더했다.

‘주간아이돌’은 오는 2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