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2’ 박중훈·주진모·양익준·김무열·지수 출연 확정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나쁜녀석들2' 주역들

‘나쁜녀석들2’ 주역들

OCN 토일드라마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의 주연진이 확정됐다.

OCN이 오는 12월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를 선보인다.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는 ‘나쁜 녀석들’과 세계관을 공유한 완전히 새로운 판의 스핀 오프 시리즈물이다. 한정훈 작가의 전작 ‘나쁜 녀석들’, ‘38사기동대’의 무대가 되었던 서원시를 배경으로 부패한 기득권 집단을 응징하는 나쁜 녀석들의 통쾌한 한방을 그린다.

무엇보다 ’38사기동대’를 함께한 한정훈 작가와 한동화 PD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촘촘한 대본과 속도감 있으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어우러져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나쁜 녀석들’로 박중훈·주진모·양익준·김무열·지수가 출연한다. 박중훈은 서원지검의 검사 우제문 역할을 맡았다. 불 같은 성격과 과격한 수사방법으로 지검내에서 은밀한 따돌림을 받는 캐릭터다. 서원시를 지배하고 있는 정경유착 집단을 무너뜨리려는 ‘나쁜 녀석들’의 리더다. 주진모는 전직 조직폭력배 허일후로 화려한 액션을 선보인다. 조직을 벗어나 식당 주인으로 살던 중 우제문의 제안으로 ‘나쁜 녀석들’에 합류한다.

양익준은 뛰어난 복싱 실력으로 특채된 형사 장성철 역할로 낙점됐다. 돈이 되면 뭐든지 하는 막장 캐릭터로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무열은 서원지검으로 막 전입한 검사 노진평 역을 현실감있게 연기할 전망이다. 현장 수사에 두려움을 갖고 기획통이 되길 원하지만 ‘나쁜 녀석들’의 일원이 된다. 극을 이끄는 핵심인물 중 하나로 평범한 듯 하지만 숨겨진 배후가 있는 미스터리한 캐릭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수는 다른 사람의 형을 대신 사는 속칭 ‘형받이’인 한강주를 연기한다. 부패한 기득권 세력에 여동생을 잃고 복수를 위해 합류한다.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를 기획한 박호식 CP는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는 큰 사랑을 받았던 ‘나쁜 녀석들’과 세계관을 공유하는 스핀오프 작품이다. 부패한 거대 정경유착 세력을 처벌하는 만큼, 이전보다 훨씬 커진 스케일이 눈길을 사로잡을 것”이라며 “이전과 전혀 다른 스토리와 캐릭터가 선사하는 새로운 매력은 물론, ‘나쁜 녀석들’과의 연결고리를 발견해나가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