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재명 시장 “고부갈등, 아들이 만들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동상이몽2'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동상이몽2’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재명 시장이 고부갈등에 대한 생각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밝혔다. 이 시장은 “고부갈등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아들의 태도가 고부관계를 심화한다”로 말했다.

31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서 이 시장 부부는 강남에서 외식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스테이크를 썰게 됐다. 대화를 나누던 중 이 시장의 아내 김혜경 씨는 “아들의 학점이 잘 나왔다. 다 여자친구 덕이라고 했다”라며 서운한 반응을 보였다. 이 시장은 “그럴 수도 있다”며 쿨하게 답했다.

이 시장의 무관심에 김혜경 씨는 더욱 예민해졌다. 이 시장은 “어쩌면 며느리가 될 수도 있는 사람이다. 벌써부터 예민한 반응을 보이냐. 세상 어떤 시어머니도 본인이 시어머니 노릇을 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 시장은 스튜디오에서 패널들의 질문세례를 받았다. 왜 아내를 자극하냐는 질문에 그는 “고부갈등을 사전 예방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들에 대한 지나친 애정이 고부갈등을 유발한다. 아내, 엄마 편을 잘못 들면 고부갈등이 심화된다”고 설명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