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김세정, 김정현에 “이기적인 놈, 꼴도 보기 싫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학교 2017' / 사진=방송 캡처

‘학교 2017’ / 사진=방송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 김정현이 김세정에게 “내가 용의자 X다”라고 밝혔다.

31일 방송된 ‘학교 2017’ 5회에서 은호(김세정)는 대휘(장동윤)을 용의자X로 의심하며 뒤를 밟았다. 하지만 태운(김정현)이 갑자기 나타났다.

태운은 용의자X의 트레이드 마크인 옷을 입고 있었다. 세정은 “너 모방범이지? 옷 빌렸지?”라며 믿지 않았다. 하지만 태운은 자신이 용의자X라는 걸 입증할 수 있는 비밀의 공간을 공개했다. 그는 “짜증나고 심심해서 그랬다”라고 설명했다.

은호는 분노했다. 그는 “너는 장난으로 그랬냐. 나는 얼마나 절박했는데. 난 그것 때문에 얼마나 힘들었는데”라고 소리쳤다. 이어 “넌 그래도 되니까. 너네 학교니까. 이기적인 놈, 꼴도 보기 싫다”며 자리를 피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