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오대환X이주승, 어딘가 조금 부족한 ‘모지리 형제’ 등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시골경찰’에 출연하는 배우 오대환-이주승이 모지리 형제에 등극했다.

31일 방송될 ‘시골경찰’ 3회에서는 순경 4인방이 용담면의 해결사로서 다방면으로 활약한다.

이주승은 지난 2회에서 정자가 낡아서 쓰러져 간다는 마을 주민의 제보에 “정자가 쓰려지고 계신다고요?” 라고 극존칭을 쓰며 당황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선보였다. 이번 3회에서는 오대환과 함께 극강의 엉뚱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그들은 마을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낡은 정자에 다가가지 말라는 안내서를 작성하고 완벽하다며 자화자찬했다. 하지만 정작 안내서에 정자의 지역어 개념인 ‘모정’이란 단어를 ‘정모’라고 적는 실수를 해 모지리 형제임을 입증했다.

오대환과 이주승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둘은 노인 전동 스쿠터가 방전됐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노인 전동 스쿠터를 마을 주민의 집까지 가져다 놓기 위해 집 주소를 받던 중 쓰리투집이란 단어를 알아듣지 못하고 쓰리투쥐, 쓰리투차차차 등 수많은 외계어를 내뱉으며 엉뚱한 추측을 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시골경찰’은 3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