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사람’ 수영X이원근X심희섭, 이미 알 수도 있는 ‘심쿵’ 로맨스(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원근,최수영,임현욱 연출,심희섭,알 수도 있는 사람

이원근,최수영,임현욱 연출,심희섭(왼쪽부터)이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연출 임현욱, 극본 윤이나) 제작발표회에서 파이팅을 외치며 작품의 성공을 기원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 드라마의 키워드는 ‘심쿵’이다.”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의 주연 최수영(소녀시대)은 “가슴 설레는 ‘심쿵’이 아니라 불쑥 찾아오는 옛 연인과의 추억에 심쿵하고, 지금 옆에 있는 후배의 눈빛에 심쿵하는 드라마”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빌딩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임현욱 PD와 주인공 최수영·이원근·심희섭이 참석했다.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은 옛 연인이 남긴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풀며 잠겨버린 사랑의 기억도 함께 풀어가는 미스터리 삼각로맨스다.  죽은 남자친구 김진영A(심희섭)의 스마트폰 비밀번호를 풀며 지나간 사랑의 비밀을 풀어가는 이안(최수영)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지난 사랑의 기억을 되살리며 비밀번호를 맞춰가는 이안의 여정이 섬세하게 그려지면서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할 전망이다.

지난해 OCN ‘38사기동대’에서 연기자로서 가능성을 보여줬던 최수영은 “또래 배우와 러브라인을 그리는 작품은 처음”이라며 “이안과 김진영A가 극중 8년 동안 연애한 사이로 나오는데 실제로 오랫동안 연애를 하고 있어 감정선을 상상하기 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워낙 감정에 몰입해서 그런지 죽은 남자친구 김진영A와 과거 장면을 찍을 때마다 눈물이 나서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최수영,심희섭,알 수도 있는 사람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31일 열린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연출 임현욱, 극본 윤이나)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최수영(왼쪽)과 심희섭이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심희섭과 이원근은 올해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과 KBS2 ‘추리의 여왕’에서 눈도장을 찍은 배우다. 두 사람은 ‘알 수도 있는 사람’에서 각기 다른 김진영이 돼 이안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심희섭은 이안의 전 남자친구인 죽은 김진영A 역으로 등장한다. 심희섭은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녹아있다”며 “보통의 멜로드라마가 아니라 각자 자신이 연애했던 경험들을 떠올릴 수 있는 드라마다. 아련함을 꺼내보고 소주 한 잔 해도 좋을 것 같다”고드라마를 설명했다.

김진영A와 동명이인이자 전 남자친구를 하늘로 떠나보낸 이안의 후배 PD 김진영B는 이원근이 맡았다. 수영에 따르면 드라마 ‘굿 와이프’, 영화 ‘그물’ 등 다수의 작품에서 성숙한 이미지를 강조한 역할을 맡았던 이원근은 ‘알 수도 있는 사람’에서 대형견 같은 매력을 발산한다. 이원근은 “멜로를 언제 한 번 해볼 수 있을까 싶었는데 이번 작품은 줄타기하는 듯한 멜로가 있다”며 “색다른 느낌을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최수영,이원근,알 수도 있는 사람

배우 최수영(왼쪽)과 이원근이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연출 임현욱, 극본 윤이나) 제작발표회에서 두 손을 마주 잡은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은 31일부터 오는 8월 11일까지, 평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