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손여은 “악역 연기, 어색해서 방송 잘 못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배우 손여은이 SBS 연예정보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반전매력을 선보였다.

오는 8월1일 방송될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 출연 중인 손여은과 만난다.

손여은은 화제가 되고 있는 ‘언니는 살아있다’의 악역 연기 팁으로 “깔아보는 느낌을 준다. 누굴 부를 때도 비웃음을 섞어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평소 화가 많이 나지 않는 성격인데 너무 어색해서 방송을 잘 보지 못했다. 이불에 숨어서 시청했다”고 덧붙였다.

데뷔 13년 차 ‘중고신인’ 손여은은 길거리 캐스팅으로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된 사연도 털어놨다.

그는 “집이 부산인데 우연히 서울에 왔다가 명함을 받았다”며 “호기심에 ‘그럼 나도 해볼까?’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손여은은 춤으로 이름을 쓰는 그녀만의 독특한 ‘네임댄스’를 선보여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반전 매력이 넘치는 손여은과의 인터뷰는 오는 8월1일 오후 8시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