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전혜빈, 주목할 만한 변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작'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조작’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조작’에서 전혜빈의 변신이 주목받고 있다.

‘조작’에서 전혜빈은 노련미 넘치는 대한일보 대표 사진 기자이자 워킹맘인 오유경을 맡았다.

앞서 전혜빈은 드라마 ‘또 오해영’ ‘캐리어를 끄는 여자’ 등을 통해 부드러운 이미지와 안정적인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화려한 스타일링도 관심을 불러모았다.

‘조작’ 속 전혜빈은 전혀 다른 모습이다. 전혜빈은 캐릭터의 직업 정신을 현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치마와 하이힐 대신 편한 바지를 입고 운동화를 신었다. 대충 묶은 듯 곱슬거리는 머리와 화장기 없는 수수한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섰다.

연기도 거침없다. 전혜빈은 능청스러운 표정과 반응으로 여장부 같은 오유경의 화끈한 매력을 십분 살렸다. 지난 주 방송에서는 버릇없는 후배 기자를 혼쭐내기 위해 방귀를 뀌고 정강이를 차는 등 그녀의 시원시원한 언행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회가 거듭될수록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되는 이유다.

‘조작’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