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수도 있는 사람’ 이원근 “단막극 출연, 호의적으로 생각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이원근이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연출 임현욱, 극본 윤이나) 제작발표회에서 브이를 그리며 웃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원근이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연출 임현욱, 극본 윤이나) 제작발표회에서 브이를 그리며 웃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JTBC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에 출연하는 이원근이 “단막극 출연을 좋게 보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원근은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빌딩에서 열린 ‘알 수도 있는 사람’ 제작 발표회에 참석했다. 드라마 ‘굿 와이프’, ‘추리의 여왕’, 영화 ‘그물’, ‘여교사’ 등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눈에 띄는 신인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원근은 이날 TV와 스크린에 비해 접근성이 떨어지는 웹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원근은 “단막극(출연)을 긍정적으로 본다”며 “단막극은 모두가 같이 극을 이끌어갈 수 있고, 서로 소통하는 시간이 부족할 수 있지만 준비한 기간만큼은 넓게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이 마음에 든다”고 설명했다.

“대본을 읽으면서 풋풋한 감정을 느꼈다”는 이원근은 ‘알 수도 있는 사람’에서 주인공 이안(최수영)의 죽은 전 남자친구와 같은 이름을 가지고 있는 회사 후배 김진영으로 등장한다. 이안에 첫 눈에 반했지만 의도적으로 자신을 피하는 것만 같은 이안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역할을 맡았다.

웹드라마 ‘알 수도 있는 사람’은 31일부터 오는 8월 11일까지, 평일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