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부터 이종석까지’… ‘브이아이피’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조합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장동건,이종석,박훈정 감독,김명민,박희순,브이아이피

배우 장동건,이종석,박훈정 감독,김명민,박희순(왼쪽부터)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제작 (주)영화사 금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주먹을 불끈 쥔 채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장동건-김명민-박희순-이종석.  충무로의 ‘브이아이피 배우’들이 영화 하나로 뭉쳤다. 네 사람의 조합만으로 벌써 기대를 모으고 있는 ‘브이아이피’다.

31일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브이아이피’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장동건은 ‘브이아이피’에 출연하게 된 데 대해 “박훈정 감독의 팬이었는데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었고 박 감독이 작품을 잘 만들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고 밝혔다.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을 맡은 장동건은 “그동안 한국 영화에 등장했던 국정원 요원 캐릭터는 상투적인 첩보원 같은 이미지가 강했다. 하지만 이번에 맡은 박재혁이라는 인물은 조금 더 현실적으로 그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종석은 극 중 국가도 법도 통제하지 못하고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VIP 김광일 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악역에 도전하게 됐다. 여러 영화를 보면서 악역 공부를 했다. 감독님이 부유한 느낌이 나게 5kg 정도 찌워오라고 해서 잘 먹고 살을 찌웠는데 다시 또 빼라고 해 고생 좀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석은 북한 사투리를 준비하면서 겪었던 고충도 토로했다. 그는 “영화 ‘코리아’와 드라마 ‘닥터 이방인’을 찍으면서 북한 사투리를 배운 적이 있어서 이번에는 편하게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도 선생님에게 배워서 열심히 준비해서 갔는데 감독님이 사투리를 세게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비화를 공개했다.

보안성 공작원 리대범 역의 박희순 역시 “북한 사투리를 따로 배웠는데 감독님이 한국말인지 북한말인지 잘 모르게끔 모호하게 만들어달라고 했다. 그래서 북한말을 배우고 다시 해체하는 작업을 거쳤다”고 덧붙였다.

영화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박희순은 “네 남자 중 가장 약해 보이는 악역 김광일이 어떻게 보여지가 관전 포인트”라며 “김광일 역을 맡은 이종석의 연기에 주목해 달라”고 귀띔했다.

‘브이아이피’는 오는 8월 24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