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아이피’ 이종석 “감독에 출연하고 싶다고 먼저 연락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종석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제작 (주)영화사 금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종석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제작 (주)영화사 금월)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종석이 “영화 ‘브이아이피’에 출연하고 싶다고 감독님께 먼저 연락했다”고 밝혔다.

이종석은 31일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브이아이피'(감독 박훈정)의 제작보고회에서 “한번 쯤 이런 남자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종석은 “외적으로 느와르에 적합한 외모가 아닌데 이 영화는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욕심을 좀 부려봤다”고 덧붙였다.

장동건은 “평소 박훈정 감독 작품을 좋아했다”며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스토리가 너무 재미있었고 박훈정 감독이 잘 만들 거라는 확신도 있었다”고 출연 계기를 공개했다.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영화다. 오는 8월 24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