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여자의 핸드폰’, 등장과 동시에 패널들 뛰쳐나온 ‘미팅녀’ 누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전시은 / 사진=KBS2 '내 여자의 핸드폰' 방송화면 캡처

전시은 / 사진=KBS2 ‘내 여자의 핸드폰’ 방송화면 캡처

KBS2 ‘내 여자의 핸드폰’에서 등장과 동시에 패널들을 뛰쳐나오게 만든 ‘미팅녀’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글래디에이터’로 출연한 전시은이다.

지난 28일 방송된 ‘내 여자의 핸드폰’에서는 ‘글래디에이터’로 출연한 전시은이 등장하자마자 패널진을 뛰쳐나오게 만들었다.

전시은은 ‘밍고”자이언트 베이비”NEW욕쟁이”잠 못 자는 숲속의 미녀’ 등 4명의 ‘미팅녀’와 함께 자신의 핸드폰을 먼저 공개했다. 1라운드를 가뿐히 통과한 전시은은 아쉽게도 2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이에 전시은은 다른 탈락자와 함께 베일을 벗었다. 얼굴을 공개하자마자 패널들을 뛰쳐나오게 만든 ‘미팅녀’는 전시은이 유일했다.

핸드폰 공개를 콘셉트로 했던 방송이니만큼 ‘미팅녀’들이 주로 사용하는 핸드폰 앱의 비율도 공개돼 재미를 더했다. 전시은은 이 중에서도 배달앱을 사용하는 비중이 단연 커 허당 매력을 발산했다. 야식 배달앱 사용을 압도적으로 많이 했지만 여자 연예인들처럼 균형잡힌 몸매로 또 다시 놀라움을 자아냈다.

전시은

전시은

전시은은 플로리스트이자 매거진 플라워 스타일리스트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