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짝’, 단편소설과 뮤지컬의 만남…8月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쿵짝' 포스터 / 사진제공=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뮤지컬 ‘쿵짝’ 포스터 / 사진제공=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뮤지컬 ‘쿵짝'(연출 우상욱)이 오는 8월 25 개막한다.

‘쿵짝’은 단편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 속 옥희를 화자로 내세워 사랑과 삶의 의미를 전달하는 작품이다. 1930년대부터 1950년대까지 발표된 가요를 편곡해 완성했다.

지난해 2월에 이어 약 1년 반만에 재연되는 ‘쿵짝’은 올해 모든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공연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윤여진·권태진·조현식·김은영·박정민·임혜란·신혜지·최혜진·이상택·오우석·김리·김상두·김대웅 등이 출연한다. 오는 8월 25일부터 9월 30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