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시청률 6.6%로 종영… 장르극 새 지평 열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화면 캡쳐 / 사진=tvN 제공

‘비밀의 숲’ 화면 캡쳐 / 사진=tvN 제공

tvN 첫 토일드라마로 선보인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이 “장르극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 속에 종영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비밀의 숲’ 최종회는 평균 6.6%, 최고 7.3%로자체 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tvN 채널의 주요 타깃인 20대~40대 남녀 시청층에서는 평균 5.3%, 최고 6.0%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특히 여자 40대 시청률에서는 평균 8.5%, 최고 9.2%까지 치솟으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최종 설계자였던 이창준(유재명)이 부정부패의 증거를 황시목(조승우)에게 넘기고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그의 의도대로 정경유착의 현실이 세상에 밝혀졌다. 한조 회장 이윤범(이경영)을 포함해 비리에 얽힌 인물들이 검찰에 소환됐다. 경찰서장 김우균(최병모)은 청소년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고,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모두가 죄를 인정한 것은 아니다. 반성하기는커녕 법망에서 빠져나가기에 바쁜 고위 인사들과 ‘비리검사’ 서동재(이준혁)의 여전한 모습은 안타까움을 남겼다. 게다가 부조리를 척결해 표창을 줘도 모자랄 황시목은 남해로 좌천됐다. 한여진(배두나)과 장 형사(최재웅) 만 1계급 특진의 영광을 누렸다. 이들은 썩은 뿌리를 완전히 뽑아내진 못했지만 부정한 권력에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을 다짐했다.

◆ 연기 구멍 ‘제로’…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배우들
조승우는 감정 없는 검사 황시목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잡았다. “이 작품은 연애하는 드라마가 아니다”라는 그의 말이 맞았다. 열혈 형사 한여진을 연기한 배두나는 극 중 황시목과 공조 파트너로 최고의 시너지를 냈다. 비리검사의 표본인 서동재 역의 이준혁, 사건의 설계자였던 이창준 역의 유재명, 진실을 쫓다 살해된 영은수 역의 신혜선 등 ‘비밀의 숲’에 출연한 모든 배우들은 각자의 역할에 완전히 빠져들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치밀하고 탄탄한 스토리로 장르극 새 지평 개척
‘비밀의 숲’은 1회부터 궁금증을 모았던 살인범의 정체를 후반부에 공개했다. 이에 따라 특유의 긴장감을 탄탄하게 유지했다. 사전제작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여기에 ‘설계된 진실, 동기를 가진 모두가 용의자다’라는 카피에 맞게, 등장인물 모두를 의심케 만들었던 치밀한 스토리가 막판까지 진범을 특정할 수 없게 했다. 덕분에 극을 관통하는 숨겨진 진실은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한껏 발동시켰다. 결국 “장르극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 “더욱 공정할 것이며 더욱 정직할 것”
“두 달 안에 범인을 잡겠다”던 황시목은 약속을 지켰다. 재벌 앞잡이 노릇을 해가며 남긴 이창준의 물증으로 정재계 비리까지 파헤쳤다. 그렇지만 “이게 얼마나 가겠냐. 특별사면이다 뭐다 빠져나갈 것”이라며 무너진 사회상을 직시했다. 씁쓸한 한마디였지만 이창준의 희생에 관해서는 옳다 말하지 않았다. 그를 이창준을 “죄인을 단죄할 권리가 본인 손에 있다 착각한 시대가 만든 괴물”이라며 “우리 검찰, 더욱 공정하고 더욱 정직하겠다. 더는 이 안에서 괴물이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그는 여진의 말대로 누구 하나 눈 부릅뜨고 짖어대면 변화가 찾아올 거란 희망을 보여줬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