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대현, ‘나폴레옹’ 첫 공연서 열연…”감사하고 사랑합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대현 / 사진제공=TS

정대현 / 사진제공=TS

그룹 B.A.P의 대현(이하 정대현)이 뮤지컬 ‘나폴레옹’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정대현은 지난 28일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뮤지컬 ‘나폴레옹’에서 나폴레옹의 동생이자 나폴레옹을 도와주는 결정적인 역할을 하지만 후에 반기를 들어 체포되는 비운의 캐릭터 뤼시앙 역을 열연했다. 정대현은 첫 뮤지컬 도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이끌었다.

첫 공연을 마친 정대현은 자신의 SNS에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 너무 행복하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뮤지컬 ‘나폴레옹’은 수많은 전쟁을 승리로 이끌며 황제에 오른 나폴레옹과 그를 이용하려고 한 정치가 탈레랑, 나폴레옹의 연인이자 ‘사교계의 꽃’ 조세핀의 야망과 욕망, 사랑이 얽힌 대서사시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13일 프리뷰 공연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정대현이 속한 그룹 B.A.P는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며 오는 8월 컴백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