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님’ 임주은, 두 얼굴의 악녀…’긴장감 유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도도님' 임주은 / 사진=방송 캡처

‘도도님’ 임주은 / 사진=방송 캡처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 임주은이 악녀 본색을 드러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24회에서 화영(임주은)이 소주(서주현)에게 자신의 본모습을 드러내며 긴장감을 이끌었다. 화영은 사무실을 찾아온 소주를 반갑게 맞았다. 그러나 소주는 이미 화영이 윤호(한재석)와 함께 자신을 위험에 빠트리려 했다는 사실을 알고 온 상황이었다. 진실을 요구하는 소주에 화영은 “하긴 나도 네 앞에서까지 연기하는 거 피곤했어”라며 표정을 바꿨다.

화영은 독기를 품고 “너와 나는 사는 세계가 달라”라며 독설했다. 이어 “너 따위랑 비교하는 부모님 잔소리 들으면서 생각한 게 하나 있어. 너와 네 아빠처럼 사회의 쓰레기들은 밟아줘야 하는 구나”라고 덧붙였다.

임주은은 이중적인 면모의 캐릭터 화영을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을 이끌었다. 그가 극을 긴장감 있게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도둑놈 도둑님’은 대한민국을 은밀하고 왜곡되게 조종하는 소수의 기득권 세력들에게 통쾌한 치명타를 입히는 유쾌한 도둑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주말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