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이소라의 목소리에 한계는 없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비긴어게인' / 사진=방송 캡처

‘비긴어게인’ / 사진=방송 캡처

가수 이소라에게 한계는 없었다. “오래도록 노래하고 싶다”는 그의 바람은 리버풀 거리의 사람들에게도 전해졌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비긴 어게인’에서 이소라는 비긴어스 멤버들과 함께 대도시 리버풀에서 버스킹을 펼쳤다. 공연에 앞서 이소라는 성당 곳곳에 새겨진 문양을 보며 “이렇게 공을 들인 건 믿음과 사랑이 있기 때문이다. 난 이런 걸 보면서 노래하는 걸 느낀다. 온 정신을 쏟아서 노래를 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특히 촛불을 켜는 동안에는 “노래를 오래 할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해 멤버들을 감탄케 했다.

이후 비긴어스는 버스킹 장소인 리버풀에 도착했다. 버스킹을 하기로 한 거리는 너무 넓어 버스킹에 적합하지 않았다. 앞서 잔잔한 노래를 선보였던 이소라였기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노래들이 너무 처진다. 이런 노래가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며 구석에 앉아 머리를 감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도현은 과감한 자세로 난관을 풀어나갔다. 부족할지라도 거리에서의 노래를 시작했고 이소라를 자신의 곁으로 오게 했다. 이소라는 윤도현의 자신감 넘치는 연주를 감상하며 조금씩 마음의 짐을 내려놓았다. 이소라는 용기 내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에게’를 열창했다. 관객들은 이소라에게 다가가 감상했고 한 여성은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비긴어게인’은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과 노홍철이 함께 해외로 떠나 길거리 공연을 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