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김지민, 싼 티 난 만큼 웃겼다…’화려한 복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콘' / 사진=방송 캡처

‘개콘’ / 사진=방송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과 쌍둥이 개그맨 이상호·이상민이 KBS2 ‘개그콘서트’에 복귀했다. 김지민은 ‘싼티나’ 캐릭터로 ‘봉숭아학당’에 입학했고 이상호·이상민은 ‘괜찮아 괜찮아’ 코너로 컴백했다.

김지민은 ‘봉숭아학당’에서 고급스러워 보이는 옷과 액세서리들로 잔뜩 치장한 ‘싼티나’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민은 선생님 김대희를 향해 “혹시 당신이 가르치는 거 없이 대충 ‘노가리’ 까다가, 아니 ‘담소’ 나누다가 시간 때우는 김대희 선생님? 나 오늘 여기부터 수업 받을 거예요. 수업료가 얼마죠?”라며 무식함과 재력을 겸비한 캐릭터를 선보였다.

이어 “내 이름은 티나예요. 싼 티나예요”라며 “인생을 빡세게, 고되게 살다 보니 어느새 결혼할 나이가 됐다. 그래서 내 문란했던 과거를, 아니 찬란했던 과거를 지워보려고 해요. 이 지우개 저한테 팔아요”라며 지갑을 열었다.

박휘순에게는 “요즘 웃을 일 없어서 우울했는데 네 얼굴 나한테 팔아. 아주 아침마다 빵빵 터지겠어”라며 돈 자랑을 했다. 박성광에게도 “방송 보니까 화면에 네가 제일 많이 나오더라. 이 자리 나한테 팔아”라며 지갑을 만졌다.

계속된 돈 자랑에도 성과가 없자 김지민은 “오늘 하나도 못 샀네. 나가리 됐어. 아니 헛걸음쳤다”며 끝까지 저렴한 어휘 선택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지민은 이날 “나한테 팔아, 퉤엣” “기분 탓이에요” 등 중독성 있는 대사로 유행어 탄생을 예고했다.

이상호·이상민 형제는 이세진·김정훈과 함께 노래 개그 ‘괜찮아 괜찮아’를 선보였다. 반복되는 멜로디 위에 “괜찮아 괜찮아”를 덧붙이며 “사업에 실패해도, 연애에 실패해도, 모든 게 잘될거야. 괜찮아 괜찮아”라며 위로하는 개그다.

이상민은 “혼자 길을 걷다가 형의 여친 만났는데 내가 형인 줄 알고 다가와 포옹했네. 좋아서 형인 척 했네”라며 쌍둥이표 개그로 재미를 안겼다. 무슨 상황에서도 “괜찮아”를 외치는 긍정 4인방의 호흡이 돋보이며 성공적인 컴백을 알렸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