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님’ 냉정한 김지훈·울분의 지현우 “이 악물고 참아야 한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캡처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캡처

‘도둑놈 도둑님’ 김지훈이 지현우에게 적의 급소를 찌를 수 있을 때까지 참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30일 방송된 MBC ‘도둑놈 도둑님’에서는 장돌목(지현우)이 홍일권(장광)을 찾아가 멱살을 잡았다. 뒤이어 한준희(김지훈)가 들어와 장돌목을 막았다.

장돌목은 “홍일권이 아버지(안길강)를 고문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홍일권은 그런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준희는 “불법 상속, 횡령, 조세포탈에 그 죄까지 추가되면 살아생전 감옥에서 나오기 힘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회장실에서 나온 한준희는 “분하다”며 울분을 토하는 장돌목의 얼굴을 붙잡고 “그자들은 우리보다 강하고 배경도 막강하다”며 “우리는 냉정하게 약점을 찾아서 그들의 급소를 찌를 수 있을 때까지 이 악물고 참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