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토니안, 깔창 효과 “자신감 뿜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가수 토니안이 신발 이른바 ‘마법의 구두’에 깔창을 끼우고 자신감을 찾았다.

3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토니안은 방송인 붐의 추천으로 굽높이 구두를 신었다. 그 안에 깔창까지 끼워 넣은 토니안은 전에 비해 키가 우뚝 솟아 올라 “자신감이 생긴다”며 기뻐했다.

기분이 좋아진 토니안이 “깔창을 한 개 더 끼워도 되겠다”고 말하자 붐은 “그건 아니다”며 “그럼 무릎 아래가 허벅지의 2배가 되는 것”이라고 만류해 웃음을 자아냈다.

붐은 “구두 굽이 3~4cm, 깔창도 3~4cm 정도 되니 7~8cm가 커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토니안은 실제 해당 구두를 신고 시상식 MC로 무대에 오르게 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