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이준, 정소민·이미도 화해에 “나도 시간이 지나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이 정소민과 이미도가 화해했다는 소식을 듣고 자신을 돌아봤다.

30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변미영(정소민)은 “화장했냐”고 묻는 안중희(이준)에게 “(김)유주(이미도)가 화장을 도와줬다”고 답했다.

이에 안중희는 “김 팀장과 화해한 거냐”고 물었다. 정소민은 “유주가 얼마 전에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사실이 앙금이 좀 남아있었는데, (사과를 받고 나니) 다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안중희는 “나도 시간이 지나면 모든 앙금이 다 사라지겠지”라고 독백했다. 이에 앞서 변한수(김영철)가 자신의 친부 이름을 도용해 살고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배신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