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김영철, 김해숙에 “이준 떠났다… 내일 자수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이 김해숙에게 “내일 자수하겠다”고 말했다.

30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한수(김영철)가 나영실(김해숙)에게 “나 내일 자수하러 가겠다”며 “(안)중희(이준)가 오늘 새벽 떠났다”고 운을 뗐다.

그는 “중희가 우리 애들이 무슨 죄냐며 그냥 한수 이름으로 살라고 하더라. 그 이야기를 듣는데 너무 부끄러워 땅 속으로 꺼지고 싶었다. 할 수만 있다면 먼지가 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당신하고 애들 생각하면 중희의 말대로 이렇게 살아야겠지만 이제는 내가 더 못 견디겠다”고 자수에 대한 굳은 의지를 보였다.

나영실 역시 눈물을 쏟으며 “내가 중희에게 큰 잘못을 했다. 우리 애들 생각나서 한 번만 덮어달라고 빌었다. 무섭다는 생각뿐이었다”고 털어 놓았다.

이때 두 사람 앞에 딸 변혜영(이유리)이 나타났다. 변혜영은 부모님에게 “조사를 해 봤다”며 자신이 모든 진실을 알게 됐음을 알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