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 엄기준·김진우, 조지아 홈메이드 술 원샷 ‘패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캡처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캡처

배우 엄기준과 그룹 위너의 김진우가 미국 조지아를 방문, 한 가정에서 열어준 홈파티에 참석해 환영주를 원샷하는 패기를 보였다.

30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김수로, 엄기준, 김진우가 팀을 이뤄 ‘조지아의 홈메이드 와인 맛보기’ 미션을 받았다.

1차 목적지인 거자니아로 향하기까지 현지에서 좋은 인연들을 많이 만난 이들은 결국 미션에 성공했다.

이른바 ‘조지아 파파’들은 세 사람을 위해 홈파티를 열고 전통주를 제공했다. “조지아와 한국의 우정을 기념한다”며 커다란 동물의 뿔로 만든 잔에 술을 가득 채우고 원샷도 했다.

이어 김수로와 엄기준, 김진우도 뿔잔을 받게 됐다. 김수로는 알코올 농도가 높은 탓에 원샷에 실패했다. 반면 엄기준과 김진우는 호기롭게 독한 술을 원샷해 박수를 받았다. 특히 미소년의 비주얼로 현지 어른들까지 사로잡은 김진우는 “괜찮겠느냐”는 걱정에도 금세 잔을 비워 눈길을 끌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