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국&시현, 화끈한 첫 팬미팅…’더더더’ 최초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용국&시현 / 사진제공=춘엔터테인먼트

용국&시현 / 사진제공=춘엔터테인먼트

용국&시현이 첫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용국&시현은 지난 29일 오후 7시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에서 ‘김용국&김시현 1st FANMEETING HELLO’를 개최해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이번 팬미팅은 프로젝트 유닛 그룹으로서 출격을 앞둔 김용국과 김시현의 첫 공식 팬미팅으로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김용국과 김시현은 이에 보답하기 위해 특별한 퍼포먼스 무대와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들은 비스트의 ‘굿 럭’ 커버 무대로 팬미팅의 막을 열었다. 자리를 빛내준 팬들에게 인사를 전한 둘은 지난 2일 커버 연습 영상으로 공개했던 비스트의 ‘비가 오는 날엔’의 무대를 펼치며 열띤 호응을 이끌었다.

두 멤버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특별 코너들도 풍성했다. ‘꾸기&혀니 리퀘스트’ 코너에서 애교와 사투리를 보여주며 팬들의 마음을 녹이는가 하면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김수현과 한가인으로 분해 사극 연기를 선보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미니 콘서트를 방불케하는 무대가 펼쳐졌다. 김시현은 노을의 ‘청혼’을, 김용국은 수란의 ‘오늘 취하면’ 커버 무대로 청아한 음색을 다시 한 번 과시했다. 합동 무대로는 인피니트H의 ‘Special Girl’을 준비했다. 팬들을 위해 준비한 첫 공식 팬미팅인 만큼 퍼포먼스 자체는 물론 안무와 의상까지 완벽하게 준비하려 애쓴 둘의 노력이 돋보였다.

‘꾸기&혀니 노래방’ 코너어 대한 반응도 뜨거웠다. 김용국은 ‘Beautiful”비행운”I’m in Love’를, 김시현은 ‘사랑이었다”너는 나의 봄이다’를 실제 노래방에서처럼 불러 신선했다. 세트리스트에는 없었지만 팬들을 위해 샤이니의 ‘누난 너무 예뻐’를 불러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이어 선보인 방탄소년단의 ‘상남자’ 커버 무대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용국&시현의 첫 미니 유닛 앨범 ‘더.더.더(the.the.the)’의 타이틀곡 ‘더.더.더(the.the.the)’와 수록곡 ‘WONDERLAND’도 최초로 공개해 현장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김시현은 “첫 무대라 떨렸는데 큰 호응 보내주셔서 설렜다. 너무나 감사드리고 더 자주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용국도 “저도 설렌다”며 “여기 계신 분들은 다 내 사람이니까. 앞으로 더 자주 뵙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용국&시현은 오는 31일 ‘더.더.더(the.the.the)’ 음원을 공개한 후 8월 2일 MBC ‘쇼! 챔피언’에서 첫 무대를 선보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