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조승우·배두나, 종영 소감도 매력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비밀의 숲' 조승우, 배두나 / 사진제공=tvN

‘비밀의 숲’ 조승우, 배두나 / 사진제공=tvN

tvN ‘비밀의 숲’의 조승우와 배두나가 최종회를 앞두고 종영 인사를 전했다.

조승우는 극중 뇌 수술로 인해 감정을 잃고 왕따 검사가 된 특별한 캐릭터 황시목을 맡았다. 감정의 변화가 없는 인물이 전혀 지루하지 않았던 이유는 “시목이 감정은 거의 사라졌어도, 표정까지 없는 건 아닐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조승우는 30일 제작사가 낸 보도자료를 통해 “세상에 확고한 의미를 새길 수 있고,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을 거란 믿음이 있었다. ‘비밀의 숲’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자랑스럽고 행복했다”며 “시청자 여러분께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배두나가 연기한 한여진은 “누구라도 짖어대면 바꿀 수 있다”며 불의에 타협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열혈 형사다. 배두나는 “좋은 분들과 촬영했기에 오래도록 잊지 못할 귀한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비밀의 숲’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 주말에 본방 사수 하시느라 고생하셨다”며 따뜻한 감사 인사를 전한 배두나는 “다음 작품에서도 감동을 전해주는 배우로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도 잊지 않았다.

tvN ‘비밀의 숲’은 30일 오후 9시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