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뱃고동’ PD, “제2의 ‘경환투어’? 기회 된다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제공=SBS

SBS ‘주먹쥐고 뱃고동’의 ‘경환투어’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주먹쥐고 뱃고동’은 통영 욕지도 편으로 꾸며졌다. 자신의 고향 통영을 찾게 된 허경환은 아버지에게 욕지도에 대해 배우는 것은 물론 통영의 명물 ‘충무김밥’과 ‘꿀빵’을 구매하는 등 가이드를 자처하며 ‘경환투어’를 준비했다.

허경환이 밤잠을 설치며 준비한 덕에 멤버들은 욕지도의 비경 삼여도와 출렁다리를 즐기고 마지막에는 시원한 바다에 입수하며 또 하나의 잊지 못할 추억을 쌓을 수 있었다.

‘주먹쥐고 뱃고동’ 이영준 PD는 “‘경환투어’가 시청률 7%대를 기록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재미있게 봐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특히 자기 고향에 대한 애정과 책임을 가지고 ‘경환투어’를 잘 이끌어 준 허경환 씨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PD는 “욕지도는 다음에 또 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 아름다운 곳”이라며 “허경환씨 덕분에 욕지도를 더 즐겁게 알 수 있었다.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멤버들이 직접 자신의 고향을 소개하는 제2의 ‘경환투어’를 고려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주먹쥐고 뱃고동’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10분 방송.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