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5년 만에 돌아온 ‘흠뻑쇼’…2만 5천 부산팬 흠뻑 적셨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싸이 콘서트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싸이 콘서트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가수 싸이가 5년 만에 준비한 ‘흠뻑쇼’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싸이는 지난 29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여름콘서트 ‘2017 싸이 흠뻑쇼 ‘SUMMER SWAG’를 개최했다. 싸이는 2만 5천명의 관객을 흠뻑 적시며 한여름 밤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렸다.

시작 시간이 다가오자 현장 일대는 이번 공연의 드레스 코드인 블루 색상의 옷과 ‘흠뻑쇼’ 필수 아이템인 파란색 우비를 입은 사람들로 가득 찼다.

싸이의 등장을 알리는 카운터 영상이 나오자 팬들은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싸이는 지난 5월 공개한 신곡 ‘I LUV IT’으로 신나는 오프닝 무대를 장식했다.

이어 싸이는 ‘챔피언’ ‘연예인’ ‘새’ ‘RIGHT NOW’ ‘아버지’ ‘예술이야’ 등 다수의 히트곡으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며 공연장의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앞서 예고했던 대로 역대급 ‘물량공세’ 역시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했다. 5년 만에 개최하는 여름 콘서트답게 이번 공연에는 150톤 가량의 물을 사용했고 팬들은 물이 쏟아질 때마다 환호로 화답했다.

싸이 콘서트답게 게스트 또한 화려했다. 1차 게스트로는 ‘I REMEMBER YOU’로 인연을 맺은 자이언티가 대표곡 ‘양화대교’와 ‘꺼내먹어요’ 무대를 선사했다. 여기에 싸이의 단골 게스트인 가수 비가 이번에도 힘을 보탰다. ‘태양을 피하는 방법’, ‘레이니즘’ 등 대표 히트곡 무대와 함께 멋진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연이어 싸이는 신곡 ‘NEW FACE’를 비롯해 ‘DADDY’, ‘낙원’, ‘강남 스타일’은 물론 댄스와 록 메들리 등 마지막 앙코르 무대까지 관객들을 흥분시켰다.

싸이는 8월 4~5일 양일간 서울 잠실 보조경기장, 11일 대전 월드컵 경기장, 1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26일 광주 월드컵 보조경기장에서 ‘2017 싸이 흠뻑쇼 SUMMER SWAG’의 전국 투어를 이어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