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김지민 컴백, “신인 이후 처음으로 청심환 먹을까 고민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지민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김지민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김지민이 KBS 2TV ‘개그콘서트’ 컴백을 앞두고 신인때 이후 처음으로 청심환을 먹을까 생각했다며 설렘과 긴장을 나타냈다.김지민은 2년 6개월 만에 ‘개그콘서트’ 무대로 컴백한다.

녹화 현장에서 김지민은 오랜만에 코너를 준비하며 설레고 긴장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봉숭아학당’ 코너를 함께 꾸밀 선후배 개그맨들과 호흡을 꼼꼼히 맞추며 끊임없이 무대에 오를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무대에 오르자 언제 그랬냐는 듯 긴장을 말끔히 씻어냈다. 방청객들의 반가운 환호와 함께 성공적으로 녹화를 마친 그녀는 동료 개그맨들에게 무대가 어땠는지 묻기도 하는 등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지민은 “정말 오랜만에 서는 무대라 녹화 전날부터 걱정과 긴장의 연속이었다. 신인 때 개콘 첫무대 이후로 처음으로 청심환을 먹을까도 생각했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고향에 돌아온 기분으로 편한 웃음 드릴 수 있게 더욱 노력 하겠다. 오늘 방송 미소 머금고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복귀에 임하는 소감과 열정 가득한 각오를 함께 전했다.

더불어 함께 공개된 인증샷이 30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화려한 의상과 액세서리, 머리 장식으로 꾸민 그의 모습에서 새로운 김지민표 캐릭터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싼티나’는 품격 있는 여자를 꿈꾸지만 실상은 ‘싼티’가 흐르는 찰진 입담의 소유자다.

그동안 김지민은 ‘나는 킬러다’ ‘쉰 밀회’‘거지의 품격’ 등 인기 코너들을 이끌며 재기발랄한 콘셉트와 센스 있는 입담으로 호평 받았다. 특히 ‘뿜 엔터테인먼트’에선 톱여배우로 변신해 “제가 할게요, 느낌 아니까~”라는 유행어를 대히트시키며 오랫동안 사랑받았다.

김지민의 활약은 30일 오후 9시 15분 ‘개그콘서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