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솔빈, “이연희가 먼저 말 걸어주고 챙겨줘 고마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page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의 솔빈이 첫만남부터 챙겨준 이연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다시 만난 세계’(이하 ‘다만세’)에서 걸그룹 라붐의 멤버 솔빈은 극중 레스토랑의 홀직원으로 일하고 있는 여직원 순지역을 맡아 연기하고 있다.

솔빈은 “순지는 사교성도 많고 활발한데 무엇보다 레스토랑에 밝은 기운을 불러일으키면서 마스코트가 되기 위해 많이 노력하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녀는 정원(이연희)과 가장 친한 역할로 설정된 만큼 이연희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연기에 몰두하고 있었다. 특히 “이연희 언니가 첫 만남부터 먼저 말을 걸어주고 이것저것 사소한 부분도 챙겨줬다”라며 “정말 고마웠고 덕분에 한결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들려주기도 했던 것.

그녀는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한 만큼 해보고 싶은 연기가 정말 많다”라며 “사랑스럽거나 또는 캔디처럼 꿋꿋한 캐릭터,0 정반대의 모습 등 정말 다양한 인물을 온전히 연기하면서 시청자분들에게 다가가고 싶다. 우선은 ‘다만세’를 통해 더 열심히 배우면서 촬영할 테니 많은 사랑을 보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다시 만난 세계’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SBS-TV를 통해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