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파티피플’로 컴백 후 음악 방송 첫 출연…박진영·에이핑크도 매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헤이즈 / 사진=SBS '파티피플' 방송화면 캡처

헤이즈 / 사진=SBS ‘파티피플’ 방송화면 캡처

싱어송라이터 헤이즈가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로 컴백 후 첫 지상파 음악방송 나들이에 나섰다.

헤이즈는 지난 29일 방송된 ‘박진영의 파티피플’(이하 ‘파티피플’)에 걸그룹 에이핑크와 함께 출연해 색다른 라이브 무대와 진솔한 토크를 선보였다.

MC 박진영은 “헤이즈의 ‘널 너무 모르고’가 나온 후 ‘NOT JYP 플레이리스트(JYP가 아닌 가수들의 노래 리스트)’ 1위가 이 노래로 바뀌었다”며 “요즘 무한반복으로 계속 듣고 있다. 2017년 최고의 노래”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헤이즈 또한 “섭외 연락을 받고 바로 나가겠다고 얘기했다. 무조건 나오고 싶었는데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며 ‘파티피플’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박진영의 ‘난 여자가 있는데’를 ‘난 남자가 있는데’로 개사해 헤이즈만의 스타일로 불렀다.

더불어 헤이즈는 ‘널 너무 모르고’가 과거 쿨하지 못했던 본인과 옛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다룬 곡이라면서 짠내 나는 연애사를 털어놨다. 방송에서는 처음으로 ‘널 너무 모르고’ 무대를 선보이면서 시청자들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헤이즈는 함께 출연한 에이핑크와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는 ‘뺏고쏭’ 코너에서 에이핑크의 ‘노노노(NONONO)’를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헤이즈는 “예전에 족발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시절 내게 정말 많은 힘이 되어준 노래”라고 설명한 후 신나는 댄스곡인 ‘노노노(NONONO)’를 감성 짙은 발라드로 바꿔 불렀다.

또 에이핑크가 자신의 노래 ‘저 별’을 재해석하자 헤이즈는 “저는 다른 사람이 제 노래를 부르는 걸 처음 봤고, 그래서 이 노래도 처음 감상할 수 있었는데 너무 슬펐다”며 눈물을 훔쳤다. 멋진 라이브를 선사한 에이핑크 멤버들에게 연신 엄지를 치켜세웠다.

헤이즈는 자신이 가수가 된 계기와 국내 모든 음원차트 1위를 올킬한 ‘비도 오고 그래서’의 탄생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특히 비오는 날 행사 가는 차 안에서 휴대전화로 녹음했다는 ‘비도 오고 그래서’ 음성메모를 최초로 공개하는 등 헤이즈는 ‘파티피플’을 통해 팬들에게 잊지 못할 선물을 선사했다.

헤이즈는 각종 페스티벌 및 공연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