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이규형의 뒤에 유재명이 있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tvN ‘비밀의 숲’의 이규형의 뒤에 유재명이 있었다.

29일 방송된 ‘비밀의 숲‘에선 윤과장(이규형)의 범행이 드러난 가운데 영은수(신혜선) 살인사건은 또다시 미궁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과장은 황시목(조승우)에게 자신이 박무성(엄효섭)을 살해했다고 실토했다. 아들을 버스사고로 잃은 그는 당시 버스회사가 비용절감을 위해 불법적으로 안전장치를 달지 않았고 버스회사를 비호하는데 브로커 박무성과 당시 검사장이 연루됐다고 말했다. 이에 아들의 복수를 위해 박무성을 살해하고 가영을 납치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영은수 검사는 절대 죽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은수의 아버지 영일재(이호재)가 범인을 만나고 싶다고 찾아왔고 황시목은 그가 가지고 있던 이윤범 관련 파일이 무엇인지 물었다. 당시 딸 영은수가 그 파일을 들고 나갔다가 살해됐고 이후 파일의 행방이 모호해졌다. 이에 그는 이윤범이 수천억 탈세를 했다며 이윤범의 자식들이 얽혀있었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황시목은 윤과장이 공항에 간 이유가 도망치려는 것이 아니라 누군가를 찾기 위해서였다는 사실을 눈치 챘다. 이어 황시목은 윤과장에게 누구를 찾으려고 갔느냐고 추궁했고 윤과장은 입을 다물었다. 이에 황시목은 윤과장에게 영은수 살인죄를 덮어씌운 진짜 범인을 잡으러 간 거 아니냐고 추궁했고 윤과장은 “묵비권을 행사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황시목은 “지금 말 못할 이유가 있겠죠? 내가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윤범의 최측근 수하가 그날 외국으로 출국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런가운데 이창준이 이윤범을 향해 이빨을 드러냈다. 아내 연재의 재산을 장학재단으로 옮겼고 이윤범의 돈을 몰래 옮기려다가 들통 났다.

또한 황시목은 윤과장을 움직여 이윤범의 수하를 쫓게 만들 수 있는 사람을 추리했고 이창준이 용의자 물망에 올랐다. 이어 이창준이 박무성을 죽이려는 윤과장을 회유하는 회상장면이 펼쳐지며 놀라움을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