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오윤아, 복수 성공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SBS ‘언니는 살아있다’의 추태수가 거지가 됐다.

29일 방송된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구세준(조윤우)는 설기찬(이지훈)이 자신의 이복형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러나 설기찬에게 진실을 말하지 않았다.

구세경이 기자회견을 하는 동안 김은향이 사내 방송을 통해 추태수(박광현)와의 불륜, 그리고 딸의 죽음 등을 이야기했다. 구세경은 놀라 방송실로 향했고 ‘구세경’이라는 이름이 공개되기 직전에 방송을 막았다. 하지만 김은향은 바로 구필모(손창민) 회장을 찾아가 구세경의 모든 진실을 폭로했다. 구필모는 김은향에게 회사에서 떠나라고 명령했다.

조환승(송종호)은 김은향을 찾아가 아내의 죄를 자신이 받겠다며 용서해달라고 했다. 아픈 아들 걱정을 하며 그만 멈추라고 오열했다.

양달희(다솜)는 이계화(양정아)에게 구세준과 결혼전 설기찬을 쳐내야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설기찬의 신제품 관련 서류를 빼내라고 했다. 하지만 이같은 상황을 강하리(김주현)가 알게 됐고 설기찬에게 알렸다.

민들레(장서희)는 스토커를 사주해서 자신의 엄마를 죽게한 사람이 이계화라고 추측했다.

민들레는 진홍시(오아린)가 미국으로 입양을 가게 된다는 사실을 알고 보호소를 찾았다. 진홍시는 “근데 탑스타님 미국 안 가면 안돼요? 탑스타님이랑 같이 살고 싶어요”라며 눈물을 뚝뚝흘렸다. 이 모습을 양달희가 지켜보고 있었다.

나대인(안내성)이 용한 점쟁이로 분해 이계화를 만났고 사군자 뿐만 아니라 민들레 엄마를 죽게한 스토커까지 죽인 사실을 알아냈다.

구세경의 반격이 시작됐다. 김은향이 있는 자리에 사람을 보내 ‘상간녀’로 모욕을 겪게 했다. 김은향은 “나한테 그러는 것은 괜찮다”며 “용하만 돌려달라”고 눈물을 흘렸다.

김은향에게 모든 재산을 잃은 추태수는 거지가 됐다. 버리는 음식까지 훔쳐서 먹었다. 이를 짜장면 배달원에게 들켰다. 배달원은 “이 거지 같은 새끼 뭐야”라며 불쾌해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