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김종국, “통풍 때문에 슬리퍼 신었지만 태도 논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JTBC ‘아는형님’의 김종국이 태도 논란에 대해서 해명했다.

29일 방송된 ‘아는형님’에서 김종국은 “진통제를 맞고 슬리퍼를 신고 녹화 했다. 그런데 그때 태도 논란이 있었다”고 밝혔다.

강호동이 김종국과 이수근이 통풍 약을 먹는다고 밝혔다.

이에 이수근은 수긍했다. 김종국은 “통풍 때문에 녹화를 못할 뻔했다”고 털어놨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