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 이준 키스신에 질투…”꼭 필요한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KBS2 ‘아버지가 이상해’의 정소민이 이준의 러브신 촬영에 질투를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 43회에서는 안중희(이준)가 드라마 촬영중 러브신을 찍고 이 모습을 변미영(정소민)이 지켜봤다.

이날 변미영은 안중희가 여배우와 키스신 촬영을 하자 ‘이건 비즈니스야’라며 그를 지켜봤다. 그러나 이를 계속해서 지켜보던 변미영은 표정이 어두워졌고, 안중희 역시 변미영이 의식돼 좀처럼 촬영에 집중하지 못했다.

결국 안중희는 변미영에게 인천 닭강정을 사오라고 했다. 러브신 촬영 모습을 보여주지 않고 싶었던 것.

촬영장에서 나온 변미영은 “드라마에 키스신이 꼭 필요한가? 인기 좀 있다고 이렇게 러브라인 막 끼워 넣어도 되는 거야? 꼭 필요하면 마지막회에 나와야 임팩트 있는거 아니냐. 이렇게 벌써부터 쪽쪽 거리면 긴장감 하나도 없지”라고 혼잣말을 하며 질투를 했다.

또 변미영은 “배우들은 일이라서 아무렇지도 않나? 아니 이 와중에 닭강정은 먹고싶냐고”라고 외쳤다.

이후 변미영은 안중희 러브신이 길어진 것에 계속 질투했고, 안중희 앞에서 티를 냈다. 변미영은 대기실에서 나와 “그렇게 대놓고 질투를 하면 어떡해. 공사 구분 잘 한다고 네 입으로 얘기해놓고”라며 괴로워 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안중희는 ‘미안해. 그런 표정 짓게 해서’라며 미안해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