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 전장의 살쾡이로 변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의 박명수가 전장의 살쾡이로 변신했다.

박명수는 29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홍진경을 지키며 물총 싸움에 참전했다. 그러다 물총이 고장났다.

물총을 쓸 수 없게 되자 박명수는 아예 물통을 통째로 들고 이동했다. 그리곤 물총을 쏘는 멤버들에게 바가지로 물을 퍼 쏟아부었다. 유재석 등의 상대팀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엇었다. 소총 싸움에 난입한 탱크였다.

이를 본 유재석은 “저 형 또 눈 돌았네”라며 긴장했다. 박명수는 연신 “들어와”를 외치며 싸움을 걸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