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류승완 감독, 역사 왜곡 논란 답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류승완 감독 / 사진=뉴스와이드

류승완 감독 / 사진=뉴스와이드

영화감독 류승완이 ‘군함도’를 둘러싼 논란들에 답했다.

영화 ‘군함도’를 연출한 류 감독은 29일 YT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는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류 감독은 ‘군함도’를 영화화하기로 한 계기에 대해 “군함도 사진을 보고 ‘이런 곳에도 사람이 있구나, 조선인이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 자극이 나의 상상력을 자극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보다 중요한 건 군함도를 둘러싼 사건들이 과거에 머물러 있는 게 아닌 현재가지 이어진다는 것”이라며 “군함도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진행 중일때, 영화감독이기 이전에 그 역사와 관련된 한국 사람으로서 이 문제는 공론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침 내가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고, 이 영화를 만들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져서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군함도’는 선악의 구도를 일본과 한국이 아닌 개인의 문제로 둠으로써 군함도의 문제를 조선인의 것으로 두려한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그는 “애국심은 당연히 가지고 있다. 기본적이기때문에 강조하고 싶지 않았던 것 뿐”이라고 답했다.

또 “병이 난 곳을 알아야 치유할 수 있는 것처럼 과거의 문제를 인정하고 청산해야 한다. 친일파 문제는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것이며, 우리는 이를 끊임없이 지적해야 한다”고 영화가 쏘고 있는 비판의 화살이 친일파를 향한 것임을 밝혔다.

‘군함도’가 한국에서는 일본의 문제를 축소화시키고 있다는 반응을 듣는 반면, 일본에서는 관방장관까지 나서서 ”군함도’는 허구의 이야기를 담는다’고 말해 논란이다.

류 감독은 이에 대해 분노하며 “영화 촬영을 위해 베를린에 갔을 때, 현지에서 독일이 얼마나 2차 세계대전을 기억하는지 느끼게 됐다. 또한 히틀러를 비판하는 영화를 만들어도 독일 정부에서 아무도 ‘그 영화는 허구다’라고 말하지 않는다. 일본 정부의 대응에 실망했으며, 그들은 군함도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때 했던 ‘강제 징용 문제를 알리겠다’는 약속부터 지켜야한다”고 강조했다.

‘군함도’는 스타 감독인 류승완에 송중기, 황정민, 소지섭 등 대한민국 톱스타들이 총출동한 대작인 만큼 관심을 많이 받았다. 그러나 사람들로부터 더 큰 관심을 받고있는 것은 바로 스크린 독과점이다.

이에 대해 류 감독은 미안해하며 “나도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이다. 배급사도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하더라. 영화인들이 모여 수년째 이어지는 이러한 논란에 대해 해결책을 찾고자 논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군함도’에 가해진 평점 테러에 대해서는 “배부르지 않을 만큼 당근, 쓰러지지 않을 만큼의 채찍 달게 받겠다”며 “그러나 세상의 모든 테러는 반대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함께한 배우들에 대해서는 “주연배우들 뿐만 아니라 단역으로 나오신 분들까지 모두 좋은 분들이셨다. 영화가 가진 행운인 것 같다”며 “특히 아역배우 김수안은 천재인 것 같다. 앞으로 이 배우를 통해 받을 감동이 클 것 같다”고 극찬했다.

마지막으로 류승완 감독은 ‘군함도’를 꼭 봐야하는 이유에 대해 “‘군함도’ 영화에 대한 이야기보다, 군함도를 꼭 기억해달라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