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바이블’로 미리 만난다…옥택연 교복 조끼의 비밀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구해줘: 바이블' / 사진제공=OCN

‘구해줘: 바이블’ / 사진제공=OCN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가 ‘구해줘: 바이블’로 시청자들과 미리 만난다.

‘구해줘’가 첫 방송을 일주일 앞두고 29일 ‘구해줘: 바이블’을 공개하며 작품과 캐릭터를 미리 엿보는 시간을 가진다.

‘구해줘: 바이블’에서는 ‘구해줘’의 촬영 영상과 정식 예고편을 미리 엿볼 수 있다. 주인공 옥택연 서예지 조성하 우도환 박지영 조재윤이 직접 출연해 자신이 맡은 배역을 설명하는 캐릭터 열전이 이어진다.

극중 무지군 군수의 아들로 까칠한 엄친아 한상환 역을 맡은 옥택연은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하던 중, “‘구해줘’ 한상환 역에 매료되어 생각을 계속 하던 찰나 조재윤 선배의 전화 한 통으로 인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는 캐스팅 비하인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옥택연

나아가 무지군의 ‘촌놈 4인방’으로 열혈 활약 중인 옥택연-우도환-이다윗-하회정은 작품 속 스틸 컷으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는 ‘토크해줘’ 코너를 진행한다. 등장부터 함박 웃음으로 분위기를 돋운 이들 4인방은 첫 대본 리딩 당시를 회상하며 “전날부터 단체 채팅방을 통해 서로 ‘제대로 보여주자’는 다짐을 하고 갔는데 스타트를 끊은 조성하 선배의 열연에 완전히 압도되어 전혀 보여줄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나아가 작품 속 옥택연의 교복 조끼에 관한 비밀과 4인방이 함께 촬영한 농구 신에 대한 뒷이야기까지 비하인드 토크가 이어진다.

제작진 측은 “국내 드라마 최초 사이비 스릴러를 다루는 ‘구해줘’라는 작품에 대해 시청자들이 조금 더 친근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구해줘: 바이블’ 제작에 정성과 공을 많이 들였다”며 “배우들의 진정성 있는 캐릭터 소개와 활기가 넘치는 현장 비하인드 영상에 4인방의 빵빵 터지는 토크까지 풍성하게 구성했으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 집단에 맞서 첫 사랑을 구하기 위한 뜨거운 촌놈들의 좌충우돌 고군분투를 그릴 스릴러 드라마다. ‘구해줘’는 8월 5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구해줘: 바이블’은 29일 오후 9시 최초 공개되며 ‘구해줘: 바이블’ 예고편은 http://naver.me/xXABQQFO 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