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김소라, “촬영 없을 때도 촬영장 놀러가고 싶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소라 / 사진제공=김소라 SNS

김소라 / 사진제공=김소라 SNS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의 김소라가 애정 가득한 인사를 건넸다.

‘비밀의 숲’에서 황시목(조승우)의 실무관 최영으로 등장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은 배우 김소라가 종영을 2일 앞두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소라는 소속사를 통해 “비밀의 숲이라는 드라마에 출연할 수 있던 것 차제가 영광이었다. 촬영이 없을 때도 촬영장에 놀러 가고 싶을 정도로 촬영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함께 출연한 선배님들 한 분 한 분 배울 점이 너무 많아 정말 많이 배웠다. 앞으로 연기하는데 있어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운 것들이 많이 도움이 될 것 같다. 또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전작 tvN ‘도깨비’ 속 복수 귀신으로 등장해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는 김소라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김소라는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