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강남길, 드디어 주유소 사장됐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의 강남길이 드디어 주유소 사장이 되는 경사를 맞았다.

29일 방송된 ‘당신은 너무합니다’ 41회에서 경자(정혜선)의 도움으로 주유소를 인수한 강식(강남길)이 가족들과 고사상을 차려놓고 잔치를 벌였다.

앞서 경자는 해당(장희진)이 재벌가로 시집 와 현준(정겨운)이 마음을 잡을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한 보상으로 사돈 강식이 주유소를 인수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통 큰 선물을 제안했다. 이 제안이 현실로 이뤄지며 강식의 집안에 그야말로 큰 경사가 펼쳐졌다.

잔치에는 강식과 핑크빛 소문에 휩싸인 주인공인 순정이 갑작스레 등장하며 한바탕 소란을 일으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