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하하·김신영, 흥이라는 것이 폭발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의 유재석, 하하, 김신영 등이 흥 넘치는 춤을 선보였다.

2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국내외 썸머 페스티벌을 집대성한 ‘무도 썸머 페스티벌’이 공개됐다.

 

페스티벌을 즐기기에 앞서 제작진은 “오늘의 라인업을 듣고 깜짝 놀라실 수 있다”며 이날 뮤직페스티벌의 라인업을 공개했는데 블랙핑크, 트와이스, 워너원, 싸이 등을 언급해 멤버들의 원성을 샀다.

성사 가능성이 없어 보이는 초특급 라인업에 멤버들은 “고마해라. 진짜 그 중에 한 팀만 왔으면 좋겠다”“속아주는 것도 정도가 있지”라며 불신이 팽배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의 말대로 라인업에 언급된 가수가 등장할 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멤버들의 동공지진을 부른 댄싱머신이 등장해 뮤직페스티벌을 후끈하게 달궜다. 댄싱머신과 함께 축제의 분위기는 한껏 달아올랐다.

유재석은 ‘프로듀스101 시즌 2’ 메인 테마곡 ‘나야 나’가 나오자 공개된 사진처럼 하늘로 솟구칠 것 같은 ‘로케트 자세’로 호응을 유도하며 남다른 춤사위를 뽐냈다. 또한 하하와 김신영은 몸 털기를 비롯해 자신의 몸에 축적된 댄스 DNA를 마음껏 뽐내며 댄싱머신으로 변신해 뮤직페스티벌의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