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TOWN LIVE’, 日 도쿄돔도 홀렸다…10만 관객 열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JAPAN’(에스엠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6 인 재팬)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JAPAN’(에스엠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6 인 재팬)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TOWN LIVE’의 6번째 월드 투어가 서울, 오사카에 이어 도쿄에서도 대성황을 이뤘다.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JAPAN’(에스엠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6 인 재팬)은 지난 27~28일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됐다. 이틀 간 10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번 콘서트에는 강타, 보아, 동방신기 유노윤호,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f(x) 루나, 엑소, 레드벨벳, NCT, 트랙스, 헨리, 선데이, 제이민 등 SM 소속 가수들은 물론 SMX미스틱의 ‘눈덩이 프로젝트’를 통해 NCT 마크와 호흡을 맞춘 박재정도 출연했다. 4시간 30분 동안 50여 곡의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해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냈다.

NCT DREAM의 ‘마지막 첫사랑’으로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찬열X웬디 ‘Stay With Me’, 선데이X도영 ‘보여’, 강타X예성 ‘먹지’, 박재정X마크 ‘Lemonade Love’ 등 ‘SMTOWN LIVE’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협업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솔로 가수로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슈퍼주니어 예성, 소녀시대 태연, 티파니, 효연, 서현, 샤이니 종현, 태민, f(x) 루나 등의 솔로곡 무대도 펼쳐져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화려한 무대 연출이 어우러진 최고의 공연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최근 발표되어 글로벌 음악 차트를 석권한 엑소의 신곡 ‘Ko Ko Bop’ 무대를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여 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레드벨벳의 ‘빨간 맛’과 NCT 127의 ‘Cherry Bomb’, 강타의 ‘Calling Out For You’ 등 각 팀의 대표곡들은 물론 소녀시대 ‘GALAXY SUPERNOVA’, 샤이니 ‘Get The Treasure’ 등 일본 히트곡들도 선보여 환호를 받았다.

더불어 보아의 ‘CAMO’ 프로젝트 무대와 동방신기 유노윤호의 신곡 ‘Drop’ 무대도 펼쳐져 공연장의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최근 전역한 동해와 은혁이 합류해 무대를 선보인 슈퍼주니어의 ‘Devil’ 등 최정상 스타들의 히트곡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일본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스타들인 만큼 유창한 일본어로 관객들과 능숙하게 소통하며 공연을 이끌어 눈길을 끌었다.

관객들은 4시간이 넘는 러닝 타임 내내 기립한 채 열정적으로 무대를 즐겼다. 지난 오사카 공연에 이어 주파수로 원격 제어되는 손목시계형 팬라이트를 연출에 활용해 다채로운 빛깔로 대규모 공연장인 도쿄돔을 물들여 더욱 화려한 공연을 완성시켰다.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JAPAN’의 도쿄돔 공연은 일본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등 전국 약 50개 영화관에서 공연 실황을 생중계하는 라이브 뷰잉도 진행했다. 이틀 간 6만 명의 관객이 관람해 이번 공연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