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뉴욕도 홀렸다…美 7개 도시 투어 피날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드래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지드래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지드래곤이 뉴욕에서 미국 투어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지드래곤은 지난 27일(현지시각) 뉴욕 ‘BARCLAYS CENTER(바클레이즈센터)’에서 열린 월드투어 ‘ACT III, M.O.T.T.E’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로써 7월 한 달 동안 시애틀, 산호세, 로스엔젤레스, 휴스턴, 시카고, 마이애미를 거쳐 뉴욕 공연까지 총 7개 도시를 도는 미국 투어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지드래곤은 솔로 1집의 대표곡 ‘Heartbreaker’를 시작으로 ‘소년이여’, ‘그 XX’, ‘니가 뭔데’, ‘삐딱하게’, ‘개소리’ 등 여러 히트곡을 2시간여 동안 열정적으로 소화했다. 다채로운 매력이 넘치는 무대를 쉬지 않고 펼치며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뉴욕 현지팬들이 객석을 가득 메워 지드래곤의 글로벌 팬덤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지드래곤은 “요즘 투어를 하면서 많이 외로웠지만, 팬들 덕분에 행복하고 살아있음을 느낀다”고 화답했다. 이어 “빅뱅으로 데뷔하고 지금까지 여러분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었다. 감사드린다”고 열성적인 성원과 지지를 보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팬서비스도 빛났다. 지드래곤은 마지막 순서인 ‘무제’의 무대에서 객석으로 내려가 팬들의 눈을 일일이 마주치며 소통했다. 공연이 끝난 뒤에도 퇴장하는 팬들과 셀카를 찍어주는 등 남다른 팬 사랑을 보여줬다.

미국 투어를 마무리한 지드래곤은 오는 30일 캐나다 토론토 AIR CANADA CENTRE(에어 캐나다센터)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지드래곤은 지난달부터 아시아 9개 도시, 북미 8개 도시, 오세아니아 4개 도시, 유럽 5개 도시, 일본 3개 도시 돔 투어 등 전 세계 29개 도시를 순회하는 솔로 월드투어 ‘ACT III, M.O.T.T.E’를 진행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