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육성재, “‘경환투어’는 이제 그만했으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방송화면 캡처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허경환이 ‘경환투어’ 가이드로 변신했다.

29일 방송된 ‘주먹쥐고 뱃고동’ 욕지도 편에서 통영 출신 허경환은 일일 가이드를 자처하며 ‘경환투어’를 출시해 멤버들과 함께 욕지도로 떠났다.

통영의 한 항구에 도착한 허경환은 ‘경환 투어’ 스티커가 붙은 관광버스부터 ‘김병만 외 5인’ 피켓까지 여느 여행사 가이드 못지않은 철저한 준비로 멤버들을 맞았다.

통영의 대표 음식인 충무김밥과 꿀빵을 놓고 벌이는 병뚜껑 게임부터 욕지도 명소 곳곳에서 펼쳐진 ‘한입 시식권’ 쟁취 게임까지 ‘경환투어’는 순탄하게 진행되는 듯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구멍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통영의 아들이라 자신만만해했던 가이드 허경환은 멤버들의 끊임없는 질문 공세에 대답을 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그 또한 욕지도를 한 번도 가본 적 없는 초짜였던 것.

이에 허경환과 같은 소속사인 육성재는 “평소 친한 형이지만 가이드로서 보니까 좀 많이 불편했다. 뭘 물어봐도 제대로 된 답변이 없고 자꾸 이상한 콘셉트를 잡아 적응하기 힘들었다”며 “경환투어는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는 평을 남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