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의 활약이 유독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구해줘' 옥택연

‘구해줘’ 옥택연

가수 겸 배우 옥택연이 OCN 새 토일드라마 ‘구해줘’로 돌아온다.

옥택연은 오는 8월 5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구해줘’에서 사이비 종교에 맞서는 한상환 역을 맡았다. 한상환은 따뜻하고 유쾌한 성격을 가졌지만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군수님 아들’이라는 말 때문에 오히려 문제아가 된 인물이다.

‘구해줘’는 국내 최초로 사이비 종교를 전면에 내세워 호기심을 자극한다. 색깔있는 장르물에서 존재감을 발휘했던 옥택연이 또 한번 진가를 발휘할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옥택연은 영혼을 본다는 참신함이 돋보인 tvN ‘후아유’에서 열혈 형사를 연기한 데 이어 지난해 방송된 tvN ‘싸우자 귀신아’를 통해 퇴마사로 변신했다. 지난 4월 개봉한 영화 ‘시간위의 집’에서는 미스터리한 집에 얽힌 비밀을 푸는 사제 역을 맡아 치밀하고 섬세한 연기를 선보였다.

‘구해줘’에서는 한층 농익은 액션과 사투리 연기로 극을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전작인 ‘싸우자 귀신아’에서 유쾌한 ‘퇴마 액션’으로 무더위를 식혀줬다면 이번에는 오토바이 레이싱과 화끈한 추격전 등 또 다른 느낌의 액션을 펼칠 계획이다.

옥택연은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소화하기 위해 액션스쿨에서 특별 훈련까지 받는 열정을 보였다. KBS2 ‘참 좋은 시절’과 ‘신데렐라 언니’에서 호평을 받았던 사투리 연기에도 다시 한번 도전한다. 맛깔나는 대사 처리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옥택연은 2010년 ‘신데렐라 언니’를 시작으로 ‘드림하이'(2011), ‘후아유'(2013), ‘결혼전야'(2013), ‘참 좋은 시절'(2014), ‘어셈블리'(2015) 등에 출연하며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