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최민용, 경운기 대리운전 도전… 시골에 ‘완벽 적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시골경찰'

사진=MBC 에브리원 ‘시골경찰’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시골경찰’에 출연하는 배우 최민용이 수준급 경운기 운전 실력을 선보인다. 오는 31일 방송될 ‘시골경찰’ 3회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경찰이 된 배우 4인방이 용담면 주민들의 민원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한다. 신현준과 최민용은 무더운 날씨 탓에 밭일을 하다 지쳐 귀가하기가 힘들어진 할아버지의 도움 요청 전화를 받고 밭으로 출동한다. 할아버지를 댁으로 모셔다 드리는 데는 어려움이 없었지만 문제는 할아버지가 밭일을 위해 몰고 왔던 경운기였다. 이때 최민용은 자신이 경운기 운전을 할 줄 안다고 나서 경운기 대리 운전과 함께 주차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최민용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교통 캠페인을 마치고 치안센터로 복귀하던 신현준과 최민용은 서울에서 좀처럼 경험할 수 없는 예상 밖의 사건과 맞닥뜨렸고 이 사건을 마주한 신현준은 당황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최민용은 능숙하게 사건을 처리함으로써 시골 사람보다 더 시골에 최적화된 모습을 선보이며 2년 동안의 산 속 생활을 입증했다.

‘시골경찰’은 오는 3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