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예능 전쟁터에 뛰어든 ‘밤도깨비’, 새 바람 일으킬까(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수근,이홍기,김종현,박성광,밤도꺠비

이수근(왼쪽부터)이홍기,김종현,박성광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JTBC 예능프로그램 ‘밤도깨비’(연출 이지선) 제작발표회에서 졸린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JTBC의 첫 일요 저녁 예능프로그램이 탄생했다. MBC ‘나 혼자 산다’를 연출한 이지선 PD가 JTBC로 옮겨 처음 내놓는 ‘밤도깨비’다.

‘밤도깨비’는 매주 핫한 장소와 상품, 먹거리 등을 ‘1등’으로 얻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출연진의 여정을 담는다. 출연진은 다음날 아침 1등을 쟁취하기 위해 때와 장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노숙을 하며 밤을 지새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30분에 방송된다.

이 PD는 28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일요일 저녁 전쟁터 같은 시간에 블록버스터급 지상파 예능프로그램들과 경쟁한다”며 “원 없이 웃길 때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은데 오래 갈 수 있도록 많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밤도깨비’는 KBS2 ‘1박2일’과 SBS ‘판타스틱 듀오2’,  MBC ‘오지의 마법사’ 등 팬층이 두터운 예능 프로그램들과 동시간대에 방송돼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 PD는 “가족이 같이 보는 시간대여서 (지상파들이)다소 보수적인데 우리는 개인주의적이고 B급 예능프로여서  경박스러운 차별성을 갖고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수근, 박성광, 이홍기, 뉴이스트 종현이 참석했다. 정형돈은 스케줄 문제로 불참했다. 이수근은 “우리 프로그램이 지상파 3사의 예능 특성을 다 갖고 있다. 밤을 새기 때문에 ‘1박2일’을 담고 있고, ‘판타스틱 듀오2’는 홍기와 종현의 듀오,   ‘오지의 마법사’는 우리 역시 오지 같은 곳으로 향하기 때문에 우리 프로에서 다양함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화제의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이자 그룹 뉴이스트의 종현은 처음으로 예능프로그램에 고정으로 합류한다. 그는 “주변에서 많이 응원을 해줬다. 특히 부모님이 TV에서 저를 볼 수 있어서 좋아하셨다”며 “형들이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잘 도와주셔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PD는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로 이수근과 정형돈의 호흡을 꼽았다. “이수근과 정형돈은 케미스트리를 잘 만드는 분이라서 정말 재밌다. 프로그램을 대표하는 듀오가 만들어질 것 같다. 캐스팅할 때에도 두 사람을 주축으로 라인업을 꾸렸다”고 설명했다.

이수근은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 출연진 5명이 밤을 새는 과정을 담았는데 밤을 새기 위한 방법, 이 가운데서 나오는 꽁트 등 재밌는 게 많다”며 “나중에는 유행이 돼서 친구들끼리 여행 가서 밤 새는 걸 해봤으면 좋겠다. 일단 방송을 보고 판단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밤도깨비’는 오는 30일 오후 6시30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