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송승헌 닮은꼴 새 입주자 등장 ‘파란 예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에 새 입주자가 등장한다.

28일 방송될 ‘하트시그널’에는 와인을 들고 찾은 훈남의 등장에 여성 입주자 배윤경, 김세린, 서지혜, 신아라는 웃음을 감추지 못한다. 남성 입주자 장천, 서주원, 강성욱은 긴장한 모습을 보인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윤종신은 “잘생겼다, 송승헌을 닮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개그맨 장도연은 새로운 입주자의 외모와 매너 있는 모습에 물개박수를 쳤다.

정신과 전문의 양재웅 원장은 “기존 입주자들과는 다른 매력의 남성이 등장했다. 앞으로의 전개가 기대된다”며 다가올 파란을 예고했다.

해외스케줄로 자리를 비운 신동과 심소영 대신 출연한 장도연도 눈을 떼지 못한 ‘송승헌 닮은꼴’ 새 입주자의 정체는 28일 오후 11시11분 ‘하트시그널’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