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이미숙·안내상·정애리·선우재덕의 4인4색 중년LOVE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 이미숙, 안내상, 정애리, 선우재덕이 중년 로맨스를 펼친다.

‘사랑의 온도’는 상대에게서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와 남자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재회를 거쳐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다.

극중 이미숙과 안내상은 이혼한 부부로 만난다. 이미숙이 연기할 유영미는 온정선(양세종)의 엄마로 아들이 중학교 때 남편과 이혼했다. 자신이 아닌, 누군가의 무언가로 살아가고 싶은 영미는 이후 정선을 데리고 프랑스로 떠났고 줄곧 누군가의 애인으로 살아왔다. 정선에게 엄마는 외면하고 싶은 존재. 요리했던 프랑스를 떠나 한국으로 온 이유이기도 하다.

안내상은 가부장적이지만 내면에는 나약함이 있는 영미의 전 남편 온해경을 연기한다. 영미의 일탈에 배신감을 느껴 이혼했고 그때 아들이 엄마를 선택해 섭섭했다. 해경의 영향으로 정선은 지배를 당하는 것도 지배를 하는 것도 싫어한다.

정애리와 선우재덕은 자식보단 부부가 먼저인 아직도 뜨거운 초등학교 교사 부부로 만난다. 정애리가 연기할 이현수(서현진)의 엄마 박미나는 주관이 강하고 상냥한 인물이다. 예술적 자질도 있어 현수의 글 쓰는 재능이 자신에게서 갔다고 생각한다. 미래를 위해 현재를 즐기는 것을 보류 중이다.

아내바보 남편 이민재 역은 선우재덕이 연기한다. 합리적이고 현실을 중시하며 사랑이 넘친다. 퇴직 후 아내와 함께 크루즈 여행을 다니며 여가를 즐기는 것이 꿈이다.

‘사랑의 온도’는 하명희 작가가 지난 2014년 출간한 첫 장편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이다. ‘조작’ 후속으로 오는 9월 방송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